"사람 죽게 한 CJ대한통운은 사과도 없이 사건이 묻히기만 기다립니다"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사망 사고에 대한 공식 사과도 없고 물류센터 작업 중지로 인한 피해는 택배기사에 전가하는 CJ대한통운의 행태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차명으로 업체 등록한 뒤 '410억대' 특혜 몰아주다 해경에 딱 걸린 GS칼텍스 GS칼텍스가 차명으로 예선 업체를 운영하면서 410억원에 달하는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CEO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