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탈원전 이후 '폭망'해가던 00 산업, 13년 만에 3조짜리 희소식 날아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정부 때부터 시작된 '탈원전'으로 인해 국내 원전 산업은 침체기를 겪었다.


하지만 최근 국내 원전 산업에 희소식이 하나 날아들었다. 13년 만에 대규모 원전 건설 사업 참여가 확정됐다.


지난 2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원은 3조원 규모의 이집트 엘다바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국부창출을 위한 전략의 하나로 '원전 세일즈'를 내세운 윤석열 정부의 움직임이 빛을 발했다.


이는 2009년 중동 지역인 아랍에미리트(UAE)에 바라카 원전을 처음 수출한 데 이어 13년 만에 이룩한 대규모 원전 수출 성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엘다바 프로젝트는 이집트 카이로 북서쪽 300km 엘다바 지역에 1200㎿급 원전 4기를 짓는 것이다.


이집트 원자력청이 직접 발주하고, 러시아 ASE사가 수주한 건설 사업이다. 한국은 원전 건설 시 활용되는 기자재 공급과 발전 부문 터빈 시공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이집트 카이로에서 ASE사와 '원전 기자재·터빈 시공 분야' 계약을 완료했다. 총 사업비는 300억달러, 한화 약 40조 350억원 규모다.


한국이 맡은 부분은 약 3조원 규모로 추산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계약은 탈원전 정책 이후 일감이 줄어든 국내 원전 생태계 복원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번 수주는 윤석열 정부가 2030년까지 '원전 수출 10기'라는 목표를 선언한 뒤 처음 나온 성과다. 침체된 국내 경기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는 현재 체코와 폴란드, 영국, 사우디 등 8개 나라에 원전 수출을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