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로 취준생 꿈 앗아간 IBK투자증권 전 부사장이 받은 구형량 채용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김석준 전 IBK투자증권 부사장은 징역형의 형량을 구형 받았다. 구형량은 징역 1년 6개월이다.
보험금 미지급했다가 금감원 종합검사 첫 타깃 된 한화생명 금융감독원의 종합검사 대상에 생명보험사 중 '한화생명'이 첫 타깃으로 선정됐다.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