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2호 카카오뱅크, 내달 5일 본인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케이뱅크에 이어 카카오뱅크도 내달 금융위원회의 본인가를 받고 본격적인 출범 준비에 돌입한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다음 달 5일 정례회의를 열고 카카오뱅크의 은행업 영위를 본인가 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본인가 취득 후 최종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상반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다. 은행장 역할을 맡은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2015년 11월 은행업 예비인가를 받은 카카오뱅크는 출자 및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구축 등의 작업을 거쳐 지난 1월 금융위에 은행업 본인가를 신청, 3개월 만에 취득했다.


카카오뱅크의 자본금은 현재 3천억 원으로 지분의 58% 보유한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최대주주로 있다. 이외에 카카오, KB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넷마블 등이 주주사로 참여하고 있다.


앞서 카카오뱅크와 함께 인터넷 전문은행으로 선정된 케이뱅크는 12월 본인가를 받아 다음 달 3일 출범 기념식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