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실러 쓰면 쓸수록 여드름 더 심해진다"


 

컨실러 등 화장품이 여드름을 악화시킨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여성 여드름 환자 대부분은 피부를 가리기 위해 화장품 사용을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김효진 부산백병원 피부과 교수팀은 여드름 환자 170명(여 113명, 남 57명)을 분석한 결과 여성 환자 10명 중 5명은 컨실러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컨실러는 여드름, 주근깨 등 피부의 결점을 감추기 위하여 사용하는 화장품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여성 환자의 51.3%(58명)는 컨실러를 사용하고 있고, 36.6%(41명)는 색조화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 환자 99.1%(112명)는 '화장품이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답했지만, 이 중 45.5%(51명)는 '화장품 사용을 중지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화장품의 특정 성분과 여드름 발생의 상관관계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화장품을 자주 사용하면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효진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노출 부위에 발생한 여드름으로 인한 환자들의 심리적인 스트레스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피부과 의사는 무조건 화장품 사용을 중단시키기보다 여드름 저유발성 화장품을 사용하거나 사용량을 조절하는 등 대체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영현 기자 young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