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영끌로 산 100억 빌딩 '텅텅'..."연 2억 손실보는 중"

인사이트배우 하지원 / 사진=인사이트


[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하지원이 서울 중심에 있는 빌딩을 100억원에 매입했으나 임대 수익률이 낮아 손실을 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별다른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원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20일 뉴스1에 이번 사안에 대해 "특별한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날 머니투데이는 하지원은 지난 2020년 자신이 설립한 법인 해와달엔터테인먼트 명의로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빌딩을 약 100억원에 매입했다고 전했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부터 지상 8층의 건물로 1층 안경점 입점만 제외한다면 모두 공실이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추산된 대출 금액 80억원에 매달 이자는 2600만원(연 금리 4% 기준)이지만 그의 추정 연간 임대 수익은 9000만원이다. 


대출 이자에서 임대수익을 빼더라도 연 2억원 넘는 손실을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