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1인분 2만원까지 올랐다"...외식 품목 가격 또 인상됐다

인사이트뉴스1


외식 물가 또 폭등... "삼겹살 1인분에 2만 원 육박"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외식 품목 가격이 끊임없이 상승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공표한 대표 외식 품목 8개 중 1만 원으로 먹을 수 있는 품목은 단 4개만 남았다고 알려져 충격을 준다.


19일 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 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짜장면과 칼국수, 김밥 등 대표 외식 품목 8개의 서울지역 평균 가격은 지난해보다 최대 16.3%까지 뛰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사랑의 온도'


그중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짜장면'으로, 지난해 3월 5,846원이던 가격이 지난달 6,800원으로 올랐다.


삼계탕 1그릇의 가격은 14,500원에서 16,346원으로 12.7% 뛰었고, 삼겹살(200g 환산 기준)도 17,159원에서 19,236원으로 12.1% 오르면서 2만 원에 육박하다.


이 밖에도 김밥(10.3%), 비빔밥(8.5%), 칼국수(7.5%), 김치찌개(7.5%), 냉면(7.3%) 등 조사 대상 품목의 가격 모두 대폭 상승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표 외식 품목 8개 중 '1만 원 이하' 음식은 김밥, 짜장면, 칼국수, 김치찌개백반으로 총 4개였다. 지난해 3월에는 냉면, 비빔밥도 1만 원짜리 지폐 한 장으로 먹을 수 있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 폭은 다소 둔화했지만, 먹거리 물가는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지난 2021년 6월 이후 '22개월 연속'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웃돌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