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0일) 아침 생방송 중 코피 줄줄 흐르는데도 끝까지 웃으며 진행해 프로 정신 보여준 MC

인사이트KBS '해 볼만한 아침 M&W'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갑자기 코피가 흐르는데도 당황하지 않고 끝까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투철한 직업 정신을 보여준 MC에게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30일 오전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해 볼만한 아침 M&W'에서 방송 사고가 발생했다.


벌목과 홍수의 연관성을 이야기하던 중 MC를 맡은 배우이자 스포츠 해설가 박재민의 코에서 붉은 피가 흐른 것이다.


방송 화면에서도 한 눈에 보일 정도로 많은 양의 코피가 주르륵 흘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해 볼만한 아침 M&W'


곧이어 박재민도 코피가 났음을 확인했지만 생방송인 만큼 특별한 대처를 하지 못했다.


옆에서 이지은 아나운서의 말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며 오히려 미소를 짓는 모습이다.


몸을 돌리자 피가 울컥 쏟아져 나왔고 주변인들이 더 당황해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인사이트KBS '해 볼만한 아침 M&W'


박재민은 휴지로 대충 코를 닦은 뒤 다시 프로그램을 진행하려 했지만 광고가 끝나고도 출혈이 멈추지 않아 다시금 주르륵 흘러 내렸다.


결국 박재민은 휴지로 코를 틀어 막은 채 방송을 진행해야 했다.


이 모습은 곧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박재민의 프로 정신에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박재민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배우 활동과 스포츠 해설가를 겸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