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정신없이 교통통제하는 남자 경찰관과, 옆에서 뒷짐지고 있는 여경 (+영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혼잡한 도로 위 차량을 통제하는 경찰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영상 속 남자 경찰은 엉킬 대로 엉킨 차량들 사이에 서서 정신없이 혼선을 정리하고 있는데 반해 상대적으로 여유로워 보이는 여자 경찰의 모습이 논란이 됐다.


2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약 2년 전에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짤막한 영상 두 편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서울 동작구 상도동 상도역과 숭실대 인근으로 추정되는 곳의 도로 한복판에 선 교통경찰 두 사람이 등장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속 여자 경찰은 혼잡한 도로 바깥에 서서 뒷짐을 지고 있다. 상황을 살피던 그는 차량이 뒤엉켜 있는 도로 쪽을 바라보다가 이내 뒤돌아 걸어간다.


그 앞에는 자동차들이 꼬여 움직이지 못하는 도로 중앙을 바삐 오가며 차량들의 길을 안내하고 있는 남자 경찰의 모습이 잡혔다. 


특별한 설명 없이 등장한 영상은 삽시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비판의 대상이 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여경은 뭐 하고 있는 거냐", "뭔가 해야 할 상황인데 뒷짐 지고 있는 모습이 보기 안 좋다", "누가 봐도 논란될 상황 아니냐", "고위 간부 같은 행동이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반면 일각에서는 "주변 도로 상황 살피면서 오는 차량 막으려고 서 있는 거 아니냐", "수습 직원일 수도 있다. 배우는 중이면 저게 당연하다", "솔직히 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게 많진 않을 것", "반대 차선 통제나 다른 상황 대비해서 서있는 거 아닐까"란 의견도 존재했다.

 

실제 교통경찰의 경우 교통사고나 도로 혼선을 수습하는 일을 하는데, 현장 인력 중 일부는 사고 현장 인근에서 주변 교통 상황을 점검하기도 한다. 이는 추가 사고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그런 가운데 당시 이 여경이 소속됐던 동작경찰서는 여경의 태도가 다소 부적절했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남경이 주도적으로 수신호를 하는 동안 여경 역시 보조근무를 성실히 해야 일이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한편 논란의 중심에 선 여자 경찰은 약 2년 전 근무했으며 현재는 다른 곳으로 근무지를 이전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