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 미성년자 약취·유인 혐의 검찰 수사...구단 방출 결정

인사이트투수 서준원 / 뉴시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2023 프로야구 개막이 2주가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부산에 연고를 둔 롯데 자이언츠에 대형 악재가 터졌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22)이 미성년자와 관련된 범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구단 측은 서준원의 방출을 결정했다.


서준원은 법원의 구속영장실질심사까지 받았지만 자신의 입건 사실을 구단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부산일보에 따르면 서준원은 지난 2022년 말 부산 동래경찰서에 미성년자 약취·유인 혐의로 입건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이후 경찰은 서준원을 부산지검에 송치했다. 부산지검은 해당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부산지검은 서준원의 구속 수사 필요성을 인식하고 그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준원은 지난 21일 법원의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되는 동안 구치소에서 대기했으며 영장이 기각되자 풀려났다.


그런 가운데 서준원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검찰은 서준원에 대한 보강 수사를 거쳐 기소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시스


서준원이 받고 있는 혐의는 미성년자 약취 및 유인이다.


그는 자신이 받고 있는 혐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준원은 지금까지 자신의 입건 사실을 부인해오다가 23일 오전에서야 자신의 입건 등 일부 사실에 대해 구단에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롯데 자이언츠 측은 즉각 대응에 나섰고 서준원의 방출을 결정했다.


23일 롯데 자이언츠 측은 서준원의 기소 여부와 관계 없이 최고 수위 징계인 퇴단을 결정했다. 롯데는 "선수의 관리 소홀을 인정하고 앞으로 엄격하게 성인지 교육을 시행하여 엄정한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서준원은 부산 경남고 출신으로 지난 2019년 롯데에 1차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


우완 사이드암 투수인 서준원은 2019시즌부터 2022시즌까지 4시즌 통산 평균자책점 5.56, 16승 23패 5홀드를 기록했다.


또한 서준원은 지난 2020년 6살 연상의 재활 트레이너와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서준원은 롯데에서 선발과 계투조를 오가며 팀의 마당쇠 역할을 도맡았으며 올 시즌에는 선발 투수조 진입이 유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