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본사 손 떼고 한국 회사 되더니 '부실 샌드위치' 논란 휩싸인 스타벅스

인사이트블라인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스타벅스가 샌드위치의 내용물이 부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스타벅스 선 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스타벅스를 사랑하는 팬으로서 이제는 꾸중하고 싶어서 글 올린다"라며 스타벅스 샌드위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사진 속 샌드위치는 내용물이 식빵의 절반 정도 밖에 채워져 있지 않았다.


인사이트블라인드


작성자는 "이런 샌드위치가 6,700원에 제 아침 테이블에 올라오면 애정 어린 마음이 흔들린다"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편의점 샌드위치도 이제 이렇게 부실하게 안 나오는데, 내용물과 기본에 충실한 베이커리 메뉴가 사라지고 이런 제품이 매장에 채워지는 것 보면 우려가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디 지분율과는 관계가 없다는 해명보다는 양질의 콘텐츠로 브랜드를 채워주셨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공감 여론이 형성됐다.


인사이트블라인드


누리꾼들은 "나만 그렇게 느낀 거 아니구나", "요새 진짜 스벅 실망임" ,"스벅 음식 안 먹은 지 오래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많은 이들이 이마트가 스타벅스의 최대주주가 된 이후 스타벅스의 운영에 아쉬움이 생기고 있다며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스타벅스 코리아 관계자는 "푸드 상품은 원부재료에 대해 기준 중량을 확인해 제조하고 있다"라며 "고객 의견을 경청해 내부적으로 제조 공정을 다시 점검해 개선하며 품질 관리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는 최근 스타벅스 본사 지분을 인수하며 스타벅스 코리아의 최대 주주가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