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 대응 나선 K-뷰티 '지베르니', 제품력·고객 세분화로 활로 찾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지베르니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코로나19 엔데믹 전환 시점을 맞아 뷰티업계가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소비 트렌드에 발맞춘 새로운 마케팅 전략 모색에 나섰다. 


이에 특색 있는 광고 영상과 브랜딩 전략으로 이목을 끌었던 뷰티 브랜드의 이력이 다시금 재조명되고 있다.


이러한 브랜드는 시대 문화에 부합하는 브랜드 이미지, 탄탄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와의 다양한 접점을 발굴하여 자사 제품을 효과적으로 노출함과 동시에, 일관된 메시지를 각인시켜 고객 경험을 극대화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실제로 개개인의 아름다움과 무드를 완성하는 프로페셔널 메이크업 브랜드 지베르니는 화장품 업계 최초의 인터랙티브 광고를 내세운 파격적인 행보로 주목받았다.


지베르니는 '밀착' 키워드를 생동감 있게 표현한 극장 광고를 선보이며 '2016 서울 영상 광고제' 동상, '2016 대한민국 광고대상' 파이널리스트 등 여러 광고제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해당 광고는 6년이 지난 지금도 회자되고 있는 캠페인 영상 중 하나로, 온에어 당시에 현장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등 SNS 채널에서도 크게 인기를 얻어 바이럴 통합 조회 수 600만을 달성하는 등 화제성을 입증한 바 있다. 이는 소비자들에게 지베르니의 고유한 브랜드 콘셉트인 '밀착'을 각인시키는 기회가 됐다.


이후에도 지베르니는 온·오프라인 통합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각화된 채널을 통해서 브랜드 아이덴티티 및 제품력을 자연스럽게 노출시켜 고객과의 브랜드 친밀도를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마케팅을 전개하며 소비자 접점 확대에 적극 나섰다.


이러한 노력은 자연스럽게 실구매로까지 이어지며, 지베르니는 점차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베이스 프로페셔널 브랜드로 발돋움 해왔다.


특히 지베르니의 '밀착 커버 파운데이션' 제품은 출시 이후 판매 63만 개를 달성하며 베스트셀러 제품 반열에 오르는 등 저력을 입증했다. 해당 제품은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고, 제품 내 보습 성분 약 60%의 모이스트 베이스와 고분자 필름 포머가 피부 결에 가볍게 밀착되어 투명한 피부를 완성해 줄 뿐만 아니라 숨 쉬는 에어리 라이트 포뮬러의 초경량 레이어링이 촉촉한 생기를 부여하는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이다.


이외에도 지베르니의 파운데이션 제품의 시그니처 라인 '고밀착 시그니처 파운데이션'은 출시 당시 사전 예약 판매에서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고밀착 시그니처 파운데이션'은 베이스 프로페셔널 지베르니의 스테디셀러답게 38시간 메이크업 지속력 인체적용시험을 완료해 오랜 시간 무너짐 없이 깨끗한 피부를 표현할 수 있는 뷰티 아이템이다.


지베르니 관계자는 "공개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극장광고에서 선보인 '밀착'을 핵심 키워드로 피부 본연의 아름다움을 돋보이게 하는 다채로운 베이스 메이크업 라인업을 확보해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 연구를 통한 신제품 출시 및 통합 캠페인 전략을 마련해 뷰티 부문에서의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