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다음 달부터 영화 관람료 '1천원' 인상..."주말 영화 1만5천원"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관 CGV와 롯데시네마에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 티켓 가격을 올린다.


지난 21일 메가박스 측은 오는 7월 4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조정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메가박스 측은 다음 달 4일부터 일반·컴포트·MX관을 1천 원씩 인상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메가박스의 영화 관람료는 2D 일반 영화 성인 기준으로 주중 1만 4천 원, 주말 1만 5천 원으로 변경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생한 2020년부터 2022년 4월까지 약 2년 3개월간 적자 운영으로 인해 경영 상황이 악화됐다는 게 이유다.


메가박스 측은 물류비와 극장 임차료, 관리비 등의 고정 비용 증가 등도 이유로 꼽았다.


특별관은 더 많이 올랐다. 돌비 시네마, 더 부티크 스위트 등은 2천~5천 원 인상됐다.


다행히 국가유공자, 장애인, 만 65세 이상 경로자, 경찰∙소방 종사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기존 체계를 유지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메가박스는 그동안 침체된 국내 영화산업의 회복을 위해 개봉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한국 영화 신작 개봉을 독려하며 임직원의 임금 반납, 전 직원 순환 무급 휴직, 운영시간 축소 등 영업손실 회복을 위해 여러 가지 자구책을 펼쳐왔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 장기화로 인한 취식 금지 등의 정책으로 회복이 불가능해졌다.


메가박스 측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한) 영업손실 악화와 최저시급 인상, 물류비, 원부자재 등 지속적인 고정비 상승으로 자구책으로는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에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라며 "영화 관람료 인상으로 부득이 관객분들의 부담이 늘어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