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대학생 봉사단, 청와대 주변 북촌 한옥마을서 조깅하며 쓰레기 줍는'플로깅' 펼쳤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BBQ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제너시스BBQ 그룹의 대학생 봉사단 BBQ 올리버스가 6월 18일, 청와대 개방으로 관광객이 급증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북촌 한옥마을 일대에서 플로깅을 펼쳤다고 밝혔다.


지난달, 청와대 개방 후 매일 약 4만 명의 시민이나 관광객들이 몰리며 생활 쓰레기로 인해 청와대는 물론 북촌 등 인근 지역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올리버스는 청와대 주변의 삼청동을 포함한 북촌 한옥마을 일대를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 하며 환경 정화 자원봉사에 나섰다. 


이번 활동에서 올리버스는 환경오염을 줄이는 한편, 행사용 현수막 폐기물을 쓰레기봉투로 재활용하는 실천도 시행했다.


이날 참여한 올리버스 단원은 "청와대 개방으로 오염된 일대를 보며 다시 한번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건강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드는 데 힘이 되고자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