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연봉 1억 7천 카카오, '격주 주 4일' 근무제 도입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IT 기업 카카오가 크루(임직원)를 위한 다양한 근무 형태를 시범 도입한다.


지난 17일 카카오는 다음 달 4일부터 선택한 장소에서 자유롭게 근무하는 '파일럿' 형태의 근무제를 도입하며 8일부터는 격주로 금요일을 쉬도록 하는 '격주 놀금' 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파일럿 근무 제도는 크루가 선택한 장소에서 자유롭게 근무하는 형태로 동료와의 효율적인 협업을 위해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는 반드시 근무하는 올 체크인 타임으로 정한 제도다.


또한 온라인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을 보완할 수 있도록 주 1회 오프라인 만남을 권장한다. 크루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상호 소통할 수 있도록 음성 채널 활용도 권장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제주 카카오 본사 / 뉴스1


'격주 놀금'은 격주 단위로 금요일을 쉬는 날로 지정해 주 4일만 근무하는 제도다.


이는 근무제와 별개로 함께 일하고 함께 쉬는 문화를 만들어 조직 생산성을 높이고자 새롭게 실시하는 제도다.


만 3년 근무한 크루 대상으로 30일의 휴가를 제공하는 안식·리프레시 휴가 제도는 그대로 유지된다.


인사이트성남 카카오 본사 / 뉴스1


카카오는 새로운 근무 형태에 대해 "시범 운영 기간 중 근무 형태에 대한 데이터 분석, 크루 대상 설문조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임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투명하게 소통하며 근무 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이 같은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1월 정식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카카오는 다음 달 4일 문을 여는 새로운 근무 공간 '카카오 판교 아지트'를 새 근무제에 최적화된 공간으로 구성해 임직원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