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외서도 주목한 세계 최초 로봇친화형 빌딩 네이버 제2사옥 '1784'

인사이트네이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지난 4월 초 네이버는 로봇 친화형 건물인 제 2의 사옥 '1784' 모습을 공개해 보는 이들을 연신 감탄케 했다.


현재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매체에서 연이어 보도하고 있으며 네이버 1784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네이버


1784는 구글, 아마존을 제치고 세계 최초로 로봇친화형 빌딩으로 인증을 받고 로보틱스, AI, 5G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공간으로 핫한 비즈니스 소식을 싣는 패스트컴퍼니, 로이터 및 여러 해외 매체에서 앞다투어 보도될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대표 비즈니스 매거진 'Fast company' 보도에 따르면 ''1784는 5,000명의 직원과 100여 대의 로봇이 공존하며 일하는 공간으로, 미래 기술의 실험을 위해 설계되었다''고 한다.


인사이트네이버


또한, 1784의 로봇 루키는 그 어떤 업무용 로봇보다 매우 똑똑하다고 호평했다. 루키에게는 얼굴 인식 카메라가 달려있어 사람의 물품을 전달할 때 얼굴을 스캔해 올바른 수령인이 맞는지 확인하기 때문에 실수가 없다고 한다.


수령인 확인이 끝나면 뚜껑이 열려 택배물이 나오는데, 이때 열리는 모습은 '메르세데스 차 문이 열리는 듯한 느낌'이 나도록 세련되게 디자인됐다고 호평했다.


인사이트네이버


로이터 뉴스는 1784의 공간을 공상과학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거 같다고 전했다. "1784에는 40여 개의 로봇이 28개 층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택배와 스타벅스 커피를 배달하고, 놀랍게도 이 로봇들은 브레인 리스 로봇으로 두뇌가 없다. 이것이 가능했던 이유는 두뇌를 클라우드에 옮기고, Wi-Fi보다 빠른 5G 특화망을 구축했기 때문"이라고 호평했다.


인사이트네이버


또한, 브레인 리스 로봇은 제작 비용이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놀라워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유럽 내에 다양한 매체에서도 네이버의 로봇 사업을 통해 5G 기술의 상업화가 도래할 것이라 긍정적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네이버 관계자도 "5G는 많은 장점을 가진 네트워크지만, (로봇 사업을 위해선) 전화가 아닌 로봇에 최적화해야 한다. 아무도 할 수 없지만, 우리가 하고 있다"라며 1784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구글, 아마존, 메타 등 글로벌 빅테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앞선 기술로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우리 기업의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