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이재명' 현수막 훼손한 50대 여성, 벌금 900만원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성덕 기자 = 대구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조정환)는 23일 대선후보의 현수막을 훼손하고 선거사무원을 폭행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A씨(59·여)에게 벌금 9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16일 오후 5시50분쯤 대구 남구 지하철1호선에 설치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현수막을 손톱손질 도구로 찢는 등 5차례에 걸쳐 훼손하거나 철거한 혐의다.


그는 또 같은달 25일 오후 3시10분쯤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인근에서 우리공화당 선거사무원 B씨(65·여)와 C씨(74)에게 욕설과 함께 주먹을 휘두르고 할퀸 혐의도 받는다.


A씨는 "B씨에게 주먹을 휘둘렀지만 손목과 손등을 손으로 할퀸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과 현장이 녹화된 CCTV 영상를 보면 피고인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벌금형을 선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