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낸 김새론, 변압기 수리비 2천만원 보상 "한전과 합의"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 김새론이 파손시킨 변압기 수리비를 보상했다.


23일 티브이데일리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 관계자는 "김새론 측과의 합의는 모두 완료가 된 상태"라며 변압기 교체에 약 2000만 원이 소요됐다고 전했다.


또 관계자 측은 "김새론 측이 먼저 연락이 와 보험처리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도 덧붙였다.


해당 보상액은 파손된 한 개의 변압기 수리 비용일 뿐, 당시 정전으로 오전 영업을 하지 못한 자영업자들과 관련한 보상액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ron_sae'


인사이트뉴스1


김새론 측은 현재 피해를 주장하는 자영업자들과 합의금을 논의 중에 있다.


앞서 김새론은 지난 18일 오전 8시께 서울 청담동 부근에서 운전하다 도로 위 변압기, 가로수 등을 3번 이상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으나, 김새론이 채혈 검사를 요구해 인근 병원에서 채혈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새론이 변압기를 들이받으며 인근 건물 4개의 상가와 가로등에 전기가 일시적으로 끊어졌고, 한동안 인근 상점 57곳의 카드 결제가 안 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변압기 복구까지 약 5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새론 소속사 측은 "이 일로 불편을 겪으신 모든 분들께 소통하며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ron_sa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