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시스트 해준 팀동료 모우라에게 '득점왕 골든부츠' 보여주며 고마움 표한 손흥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고의 순간을 보낸 손흥민이 득점왕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23일 0시(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는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손흥민은 이날 멀티골을 넣으며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전반전까지만 하더라도 손흥민의 득점왕은 불투명해 보였다. 여러 차례 기회가 왔으나 살리지 못하면서 손흥민은 전반전에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손흥민 또한 인터뷰에서 "오늘은 나의 날이 아닌 거 같다고 생각했다"며 당시의 심정을 전했다. 


이런 손흥민을 향해 먼저 손길을 뻗은 건 그의 동료들이었다. 손흥민이 골 찬스를 놓쳐 기분이 처져 있을 때 동료들은 '할 수 있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 "계속 또 찾아서 올 거니까 찬스 만들어주겠다"고도 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손흥민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특히 후반 25분 모우라의 환상적인 어시스트가 빛났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모우라는 엄청난 노룩패스로 손흥민에게 패스했고 손흥민은 골망을 갈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손흥민은 6분 뒤 특유의 감아차기 슈팅으로 23호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득점왕의 기쁨을 동료들과 나눴다. 라커룸에서 여러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득점을 도와준 모우라에게는 자신이 받은 골든 부츠를 건네기도 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찬스를 만들어준 선수들 덕분에 제가 이렇게 오늘 두 골을 넣으면서 득점왕을 가져갈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 너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시즌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매우 바쁜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EPL과 챔피언스리그, 그리고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손흥민을 향한 전세계 팬들의 기대가 날로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