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방송으로 다시 보는 아름답다고 난리 난 김건희 여사의 비주얼 (영상)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모습이 시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21일 공식 만찬 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김건희 여사의 모습이 화제가 됐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김 여사는 위아래 흰색 치마 정장을 입고 올림머리를 한 모습이다. 양손에는 흰색 장갑을 끼고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를 나눴다. 


김 여사는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며 미소 짓는 김 여사의 모습은 마스크를 하고 있음에도 빛이 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김건희 여사 / 뉴스1


바이든 대통령도 김 여사에게 칭찬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는데 윤 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한 남자다"라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미국에서 보통 남자들이 자신을 낮추면서 부인을 높이는 표현이다. 


'남자보다 훨씬 훌륭한 여성을 만나 결혼했다'는 의미로 유머러스한 표현으로 사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박물관을 함께 관람하고 떠난 뒤에도 만찬 자리에서 윤 대통령에게 다시 김 여사 이야기를 하며 "뷰티풀(Beautiful)"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시민들 또한 김 여사의 모습에 찬사를 보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소개된 김 여사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예쁘고 고우시다", "여신이 따로 없다", "왠지 모르게 국격이 상승하는 느낌이다"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김건희 여사는 22일 오후 7시 30분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리는 KBS '열린 음악회'에 참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문화체육부가 주최하고 KBS가 방송 주관하는 이번 음악회에는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선정된 1500명의 국민들이 관람한다.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