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월드타워에 새로운 남성 부티크 오픈

인사이트사진 제공 = 디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디올이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월드타워 4층에 새로운 남성 부티크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부티크에서는 2022 디올 가을 컬렉션 제품을 비롯하여 무한한 상상력과 장인 기술을 새롭게 재해석하여 새로운 시각을 상징하는 킴 존스의 손길로 탄생한 다양한 남성 레디-투-웨어, 레더 굿즈, 슈즈 및 액세서리 제품을만나볼 수 있다.


새들백은 디올 오블리크 캔버스를 입은 새로운 익스클루시브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아이코닉한 모티브는 새들 소프트 백, 이스트-웨스트 쇼퍼백, 벨트 백과 같은 다양한 디자인의 가죽 제품과 조화를 이룬다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주요 요인에 맞서 플라스틱 사용을 멀리하거나, 차단하고, 새롭게 디자인하는 팔리 에어 전략을 실천하는 환경 단체이자 협업 네트워크 팔리포더오션과 디올 남성 컬렉션의 아티스틱 디렉터가 최초로 파트너십을 맺어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비치웨어 캡슐 컬렉션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편안함과 우아함, 기술력과 섬세함이 어우러지는 의상은 어떤 모험이라도 즐길 준비가 된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자 손쉽게 믹스 매치할 수 있는 포플린 팬츠, 두꺼운 티셔츠, 폴로 셔츠, 스웨터로 구성되어 있으며, 디올 오블리크와 Adriatic 헤더 패브릭, 바이오 기반 플라스틱 소재의 밑창이 눈길을 끌고 있는 B23 스니커즈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