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5·18 기념식서 이준석·한동훈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자리에 참석한 대통령 비서실을 비롯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 전원이 함께 재창했다. 


18일 오전 10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부 인사들과 여당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여했다. 


기념식은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헌화와 분향에 이어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순으로 이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TV


마지막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다. 과거 '임을 위한 행진곡'은 보수 정부에서 합창이냐, 제창이냐 형식을 놓고 놀란이 일었던 곳이다. 


곡조가 흘러나오자 윤석열 대통령은 일어나서 노래를 제창했고 자리에 참석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윤석열 정부는 사실상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최초의 보수 정권이 됐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5·18 기념식 행사 참석으로 통합과 협치의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이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