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김현숙 여가부 장관 임명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했다. 


17일 오후 5시 대통령 대변인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조금 전 한 전 장관과 김 장관을 임명,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교육부와 복지부를 제외한 16곳의 장관 임명이 완료됐다. 


오늘 임명된 한 장관과 김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야당의 반대로 채택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으나 기한이 지나 이날 임명을 강행했다. 


인사이트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국회가 재송부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기한 다음날부터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할 수 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한 한 장관 임명이 이뤄지면서 반발 수위가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로 넘어간 추가경정예산한 심사에도 인사 논란 여파가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 정부의 남은 내각 인선은 자진 사퇴로 공석이 된 교육부를 제외하고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만 남았다. 


한편 한동훈 후보자는 이날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곧바로 취임식을 갖고 업무에 돌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