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놀이기구 '파라오의 분노' 멈춤 사고로 승객 8명 10분 동안 공포 속 고립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월드에서 놀이기구 '파라오의 분노'가 운행 도중 멈춰 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놀이 기구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약 10분간 고립되며 공포에 떨어야 했다.


17일 롯데월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경 열차형 놀이기구 '파라오의 분노'가 갑자기 멈춰 섰다.


당시 놀이 기구에 탑승해있던 탑승객 8명은 선로에서 10여 분간 고립됐다가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비상 출구로 빠져나갔다.


인사이트YouTube '롯데월드'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롯데월드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기구의 안전 감시센서가 작동해 운행을 멈춘 것으로 파악됐다"라며 "센서가 작동한 구체적인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롯데월드는 현재 이 기구에 대한 기술 점검과 시험 운행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