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개발한 삼성 반도체 장비, 퇴직 연구원들이 800억 받고 중국에 넘겨

인사이트삼성전자 자회사 '세메스' / 삼성전자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국가 핵심 기술로까지 지정된 삼성전자의 반도체 신기술을 연구원 출신 2명이 회사 협력사들과 손잡고 중국으로 넘겼다. 


이들은 중국 측으로부터 약 800억원 가까이 받은 정황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6일 수원지검 방위사업·산업기술범죄형사부(이춘 부장)는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등 혐의로 A씨 등 세메스 전 연구원 2명과 부품 협력사 직원 2명을 구속기소했다.


세메스는 삼성전자의 자회사로 반도체 생산 장비를 만들어 연 매출 3조원대에 이른다. 


인사이트삼성전자 / 사진=인사이트


A씨 등 2명은 세메스가 2018년 개발한 '초임계 세정 장비' 제조 기술을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기술은 세계 최초로 개발된 것으로 세메스의 핵심 자산으로 꼽히고 있다.


초임계 세정 장비는 초임계(액체와 기체를 구분할 수 없는 상태) 이산화탄소로 반도체 기판을 세정하는 설비다. 세정 방식이 '습식'이 아닌 '건식' 세정이라 기판 손상을 최소화하는 기술로 유명세를 떨쳤다.


검찰에 따르면 해당 기기는 개발과 거의 동시에 '기술 유출' 작업이 시작됐다. 세메스를 퇴직한 연구원 2명이 개발됐을 시기 중국 한 연구소와 접촉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중국 측으로부터 생산 설비도 없는 상태에서 18여억원을 받아냈고 실제로 초임계 세정 장비까지 만들어 넘겨 총 800억원을 받아 챙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과정에서 이들은 세메스의 협력사들까지 꼬드겨 납품 구조까지 그대로 복사했고 협력사들에게 단가를 3배가량 높게 쳐준다고 회유한 뒤 협력사들의 주요 부품을 그대로 납품받아 똑같이 조립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현재 세메스 출신 연구원 2명과 협력사 관계자 등 4명을 구속 기소했다. 다만 삼성전자 측은 "아직 사건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말을 아끼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한편 부정한 이익을 얻거나 영업비밀 보유자에게 손해를 입힐 목적 등으로 영업비밀을 취득·사용 또는 제3자에게 누설한 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다만 벌금형에 처할 경우 재산상의 이득액 10배가 1억원을 초과할 경우 재산상 이득액의 2배 이상 10배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