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CEO "테라 블록체인 부활 위해 새 네트워크 만들겠다"

인사이트YouTube 'Yahoo Finance'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산 가상화폐 테라USD(UST)의 가치 폭락으로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이 쇼크에 빠졌다.


이런 가운데 테라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새로운 제안을 내놨다.


16일(현지 시간) 블롬버그 통신에 따르면 권 CEO는 이날 인터넷에 올린 게시물을 통해 테라 블록체인 코드를 복사해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권 CEO는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새로운 토큰을 핵심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개발자와 테라 블록체인에서 거래주문을 냈던 컴퓨터 소유자들, 여전히 테라USD를 들고 있는 사람 등 테라 지지자들에게 나눠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12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전광판 / 뉴스1


이는 권 CEO가 내놓은 두 번째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이다.


앞서 그는 10억개의 신규 토큰을 테라USD와 그 자매 가상화폐인 루나 보유자에게 분배하는 방식으로 테라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소유권을 재구성해 시스템을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회원들에게 해당 방안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묻기도 했다.


인사이트테라폼랩스


현재 테라USD의 가치 폭락으로 큰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위기에서 벗어날 해법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그렇게 희망적이지 않다고 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일례로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이자 초기 테라의 투자자였던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CEO는 테라 블록체인을 복사하자는 권 CEO의 제안인 '포크'(fork·블록체인이 여러 갈래로 나뉘며 새 버전이 생기는 것)는 아무런 가치를 창조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인사이트16일 루나 가치 그래프 / GettyimagesKorea


테라 기반 프로젝트들에 투자한 루너틱 캐피탈의 박민 총괄파트너는 "테라 생태계는 거래의 수행이나 거래 건당 낮은 비용, 그 위에 구축된 팀의 측면에서 훌륭했다"며 "이 제안은 이런 작업이 지속되도록 하고, 현재와 미래의 프로젝트를 진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총괄파트너는 "하지만 하나의 생태계에 의존하지 않는 게 집중도 위험을 낮추는 데 훌륭한 방안이라고 우리 팀에게 권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가총액 2위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개발한 비탈릭 부테린도 테라USD와 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폰지사기와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 등의 실험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에 강력한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