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19억' 빼돌려 도박에 탕진한 클리오 영업직원 구속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약 19억원을 횡령한 화장품 회사 '클리오'의 직원이 구속됐다.


지난 16일 경찰에 따르면 13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클리오 영업 직원 A씨의 구속영장을 집행했다.


A씨는 클리오 내 과장급 영업 직원이다. 


지난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약 1년 동안 홈쇼핑 화장품 판매업체에서 받은 매출 일부를 개인 통장으로 입급하는 등 약 18억 9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클럽 클리오 / 사진=인사이트


A씨가 빼돌린 돈은 2020년 클리오 연간 영업이익인 62억원의 약 30%다. 회사 측은 지난 2월 경찰에 고소장을 냈고 경찰은 지난달 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횡령 액수는 22억원대로 알려졌다. 경찰이 회사 측이 낸 자료와 A씨 계좌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18억 9000만원인 것으로 특정했다. 


A씨는 빼돌린 돈 대부분을 인터넷 도박으로 탕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A씨는 경찰로부터 불구속 상태로 수사가 진행됐다. 연락을 따로 피하지 않아서다. 이후 경찰은 사안 중대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부분의 돈을 인터넷 도박으로 탕진해 보전 절차가 어려운 상태다.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