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끈한 바닥에 등 지지면서 출퇴근 가능하다는 현대차의 '온돌 전기차'

인사이트사진=현대차그룹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자동차에서 온돌이 깔린 미래 자동차를 기획하고 있다. 이미 미국을 비롯해 일본과 중국, 유럽 등 세계 주요국에서 특허출원이 완료된 상태다. 


지난 15일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 온돌' 콘셉트를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온돌'은 특수한 시트 구조와 우리나라 고유의 난방 방식인 온돌의 특유한 열전도에서 영감을 받아 구성한 자동차의 난방 체계이다. 


'모빌리티 온돌'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전제로 만들어졌다. 때문에 운전을 위한 스티어링, 가속 페달과 같은 조작부가 없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현대차그룹


대신에 탑승자가 온전히 휴식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앞뒤 좌석을 서로 마주 보게 대칭으로 구성하는 등 승차 공간의 활용도와 효율성을 높였다. 


전고가 높고 휠베이스가 긴 것도 편안한 휴식을 돕는다. 여기에 접이식 테이블 등을 설치해 식사를 하거나 물건을 올려놓을 수 있다. 


침대 모드를 사용하면 시트백이 뒤로 이동해 누울 자리를 확보한다. 레그 레스트가 시트 쿠션과 평행을 이루어 평평한 구조를 만든다. 


탑승자는 안전벨트 기능이 추가된 담요를 덮고 취침할 수 있다. 잠을 자고 있는 사이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소에도 안전하게 숙면을 취하면서 이동할 수 있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풀플랫 시트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빌리티 온돌의 시트·난방 구조는 전기차 운행 중 발생하는 배터리 열을 이용한다. 복사열을 활용해 실내가 건조해지고 하체 보온이 잘 안된다는 기존 난방 기술을 단점을 보호하면서 전반적인 난방 성능을 올릴 전망이다.


현대차 그룹은 세계 주요국에서 특허출원이 완료된 모빌리티 온돌을 실제 차량에 적용하기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실제 우리 눈앞에 나타날 모빌리티가 최고의 이동 경험을 제공하는 보금자리로 자리매김하도록 기술 개발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