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직원 회삿돈 '500억' 횡령...걸리기 직전까지 계속 근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 최대규모 은행 중 하나인 '우리은행'의 직원이 회삿돈 500억원을 횡령해 파문이 일고 있다.


보안이 생명인 제1금융에서 이러한 대규모 횡령이 발생한 건 이례적이다.


28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어제(27일) 오후 10시 20분께 우리은행 직원 A씨가 자수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우리은행 회사자금 약 500억원을 횡령한 의혹을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초 횡령 의혹이 불거졌던 어제 A씨는 잠적했었다. 이에 우리은행 측은 출국금지 요청을 한 상태였다.


하지만 A씨는 도피에 부담을 느꼈는지 결국 어젯밤 늦게 경찰에 자수했고,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내부 감사 결과 A씨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약 6년에 걸쳐 횡령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직원은 의혹이 불거지기 전까지 우리은행에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는 지난해 큰 논란을 낳았던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건과 유사한 형태로 보인다.


당시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은 회사자금 2,215억원을 횡령했었다. 이 자금 중 일부를 주식에 투자하기도 했다.


계양전기, 강동구청 등 사기업 및 공공기관에서 연이어 횡령사건이 발생하면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객의 돈을 관리하는 은행에서 벌어진 일이기에 더 큰 논란을 낳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