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애플 스마트시계, 크기·디자인 다양한 모델로 출시”


아이워치의 컨셉 이미지. ⓒTodd Hamilton

애플의 스마트시계가 크기는 물론이고 디자인 등이 서로 다른 다양한 모델로 출시될 것을 알려졌다.

애플이 올해 가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스마트시계는 단일 모델이 아니라 화면 크기가 다양한 복수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익명 취재원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제품에는 10개가 넘는 센서가 달릴 예정이며, 이 중에는 건강과 체력 상태를 점검하는 센서도 포함돼 있다.

애플은 '현재 나와 있는 스마트시계들의 기능이 스마트폰과 기능이 별로 다르지 않다'는 비판을 염두에 두고 이런 비판에 맞설 수 있는 제품을 내놓으려고 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애플 스마트시계는 다음 달에 대만의 콴타컴퓨터에서 시험생산이 시작될 예정이며, 앞으로 2∼3개월 안에 양산이 시작돼 이르면 10월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품 공급업체의 한 관계자는 애플 스마트시계의 출하량이 올해 말까지 1천만∼1천500만대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의 사양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WSJ는 전했다.

KGI 시큐리티스의 애널리스트 쿠오 밍 치는 "애플이 다양한 디자인을 지닌 스마트시계 여러 종류를 내놓을 것으로 본다"며 "시계는 패션 액세서리여서 한 가지 디자인으로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가 없다"는 견해를 내놨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