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통장, 1억 넣으면 이자 '매일' 5000원씩 준다

인사이트토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토스뱅크가 국내 금융사 최초로 고객들에게 매일 이자를 지급한다. 1억원을 예치하면 하루에 5,400원씩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보통예금 통장에서 매일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건 국내 금융사 중 최초다. 


16일 토스뱅크는 매일 한 번씩 고객들이 원할 때 즉시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방법은 간단하다. '토스뱅크통장'에서 '지금 이자 받기'를 클릭하면 이자를 일할 계산해 받을 수 있다. 쌓인 이자가 최소 1원 이상이라면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출금도 언제든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토스뱅크통장'은 세전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시입출금 통장이다. 최대 한도 1억원까지 2%의 금리가 쌓인다. 


고객이 '매일 이자 받기' 기능을 선택한다면 매일 남은 잔액을 기준으로 이자가 쌓이는 '일 복리' 구조가 되는 셈이다. 이자를 매일 받으면 추가된 금액에 대한 이자도 붙어 더욱 유리하다.


토스뱅크는 '한 달 한 번, 은행이 정한 날'이라는 공급자 중심 구조를 깨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당초 고객들은 은행에서 돈을 빌리면 대출금의 이자는 하루 단위로 납부해야 했다. 하지만, 큰 돈을 맡기는 경우에도 은행이 정한 날짜에만 이자를 받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급히 돈이 필요해 예·적금 상품을 해지해야 하는 경우에는 '중도해지' 등의 사유로 약정된 금리를 보장받지 못한 경우도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이런 구조를 깨버렸다. 


'지금 이자받기'를 클릭하지 않은 고객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쌓인 이자를 매월 세 번째 토요일에 일할 계산해 받게 된다. 


토스뱅크는 올 연말까지 '지금 이자받기' 서비스를 운영하며 안정화 과정을 거친 후, 이를 상시화할 계획이다.


고객들은 매월 토스뱅크로부터 받은 이자 내역을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