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 1억 날렸어요"...러시아vs우크라 전쟁 위기 속 비트코인 떡락에 좌절하는 2030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가상화폐 1억 손절했어요. 여기서 더 오르든 말든 이제 내 돈 아닙니다"


비트코인의 추락 기세가 무섭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다가, 떨어지면 다시 오르다가, 언제나 '우상향'을 꿈꾸게 했던 비트코인이 우하향의 길을 걷고 있다.


자기 돈만 투자했다면 어느 정도 버티기는 할 텐데, 은행 대출+부모님 퇴직금 등 '영끌'을 통해 투자한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곡소리가 나오고 있다.


게다가 최근 세계 정세가 악화하면서 곡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22일 오후 3시 기준 비트코인은 바이낸스·코인베이스 등 거래소에서 3만 6천달러대(한화 약 4,400만원)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주까지만 하더라도 4만달러대에서 시세가 형성됐지만 최근 '러시아vs우크라이나' 전쟁 위기가 고조되면서 하락을 거듭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하락세를 보이자 자연스럽게 다른 가상화폐(알트코인)들도 폭락에 폭락을 거듭하고 있다. 이 때문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힘들다"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사연도 다 제각각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을 앞둔 한 30대 남성은 "위례에 아파트 전세 얻을 수 있는 돈이 있었는데, 송파 쪽으로 들어가려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2억 날렸다"라며 "예비신부에게 아파트 월세로 들어가자고 해야 하는데, 파혼 당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라고 호소했다.


20대 후반의 한 사회 초년생은 "1년 모은 월급 2천만원 '김치코인'에 넣었다가 벌써 -70%다"라며 "일주일 만에 2배 가는 코인을 몇번 봐서 도저히 손절을 못하겠다. 어떡하냐"라고 하소연했다.


더 최악인 이는 대출금을 날린 이들이었다. 낮은 금리 상황을 틈타 은행에서 신용대출·담보대출을 한 이들이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 투자자는 "대출금 2억 중 1억이 날아갔다. 두 배 올라야 대출금을 겨우 메우는 상황, 아내한테는 비밀로 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학생들도 힘들기는 마찬가지였다. 등록금 혹은 자취방 보증금을 부모님 몰래 투자했다가 휴학하고 숙식 제공 알바 자리를 얻었다는 사연도 올라왔을 정도다.


상황이 이렇게 됐지만 희망적인 이야기는 들려오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더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현재는 전쟁 위기 상황인 '러시아vs우크라이나'가 실제 전쟁으로 이어질 경우 위험자산 폭락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단숨에 3만달러 초반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다음 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암호화폐 규제 및 디지털 달러와 관련된 행정명령을 발표할 것으로 예정돼 있어 하락 가능성은 더 대두되고 있다.


무엇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상이 사실상 확정적인 상황이어서 하락은 피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정설이 되고 있다. 0.25%p(25bps) 인상 가능성이 더 높지만 만에 하나 0.5%p(50bps) 인상일 경우 충격은 더욱 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