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워치 내달 양산.. 10월 출시 전망


아이워치의 컨셉 이미지. ⓒTodd Hamilton


애플의 첫 번째 웨어러블 기기인 '아이워치(iWatch)' 양산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은 현재 시제품을 생산 중으로 정식 출시 시점은 10월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19일(현지시간) 美 씨넷은 로이터통신 보도를 인용해 대만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인 콴타컴퓨터가 내달부터 아이워치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워치는 2.5인치 크기로 둥근 형태의 디자인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앞선 루머와 달리 직사각형에 가까운 모양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디스플레이 앞면은 손목 밴드보다 살짝 돌출돼 아치 모양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아이워치는 터치스크린과 무선충전 기능을 탑재했으며 일부 기능은 단독으로도 사용할 수 있지만 전화 송수신이나 메시지 기능은 iOS 기반 기기들과 호환을 통해 구현될 가능성이 높다.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10월 아이워치를 출시할 예정으로 출시 이후 1년 내 총 5천만대의 아이워치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1공급사인 콴타컴퓨터는 현재 시제품을 생산 중이며 전체 생산 물량의 70%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