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통령 되는 일 결단코 저지"...與 출신 정치인 26명, 윤석열 지지 선언

인사이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출신 정치인 26명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정권 연장은 시대적 죄악"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일은 결단코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7일 홍기훈 전 민주당 의원, 유재규 전 새천년민주당 의원, 김성호 전 열린우리당 의원, 민연식 전 서울시의회 부의장, 김종구 전 민주평화당 최고의원을 비롯한 26명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우리는 오랫동안 소위 진보 진영이라고 하는 민주당, 국민의당, 민주평화당 등에서 정치 활동을 했고, 김대중 대통령의 남북 교류협력과 동서화합 정책, 노무현 대통령의 탈권위와 지방분권 정치에 뜻을 함께했던 사람들"이라면서 "오늘 우리는 윤석열 후보를 대통령 만드는 데 힘을 모으는 영입 행렬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했다. 


인사이트지난해 11월 전남 화순군 도곡면 고(故) 홍남순 변호사 생가에서 차남 홍기훈 전 의원과 대화 중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시스


그러면서 "민주 정부라고 자처하는 문재인 정부는 무능력, 위선, 양극화, 남북 문제, 경제 위기, 청년 실업 등으로 국민 생활을 피폐하게 만들었으며 위선적인 내로남불 정권으로 바뀌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잠시나마 이러한 세력들과 함께했음이 부끄러울 정도로 나라를 엉망으로 망가뜨렸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일은 결단코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의 시대정신이 '정권 교체'라고 강조하며 "지역·계층·이념으로 갈라치기하는 정권 연장을 강력하게 거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시스 


이들 정치인은 "윤 후보와 함께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데 함께하겠다"며 "영입 인사로서 당과 윤 후보를 도와 제20대 대통령 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한 민주당 출신 정치인들은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본부장을 맡은 윤 후보 직속 정권교체동행위원회 대외협력본부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