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 "파업 참가자들 복귀 안 하면 원칙대로 처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의 총파업이 한 달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이 파업 참여자들의 복귀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26일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은 입장문을 통해 "현 시간 이후에도 파업에 동참할 경우 관용과 용서 없이 원칙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리점연합은 "진정으로 택배대란이 걱정된다면 택배노조에게 파업을 중단하고 현장으로 돌아가 직접 계약관계인 대리점과 성실히 소통하라고 말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여주기식의 구시대적 노동운동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앞서 국토부는 지난 24일 택배기사 과로방지 사회적 합의의 이행 여부에 대한 1차 현장 점검 결과 합의 사항이 양호하게 이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택배노조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미흡하고 실망스럽다"고 주장하며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대리점연합은 이미 택배노조의 파업은 정당성과 명분을 잃었다며 노조 지도부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노조 지도부를 향해 "정부, 여당을 압박해 책임을 회피하는 등 현 상황에 대한 출구 전략을 모색하지 말고 택배종사자와 국민에게 사죄하고 전원 사퇴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택배 노조원들에게는 "실패가 명백한 투쟁을 억지로 끌고가고 있는 노조 지도부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되며, 빠른 시일 내 현장으로 복귀해 정상 업무에 임해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대리점연합 관계자는 "노조 지도부의 허위 주장과 수차례 요구를 번복하는 과정이 반복되다 명절 택배대란 없이 특수기가 끝나고 있다"며 "이탈한 고객사와 물량이 파업 종료 이후 회복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인 가운데 선량한 택배 종사자들의 피해 보상은 향후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는 앞서 지난달 28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CJ대한통운이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택배비 인상분을 과도하게 챙겼다며 한 달 가까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