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국내 금융사 최초 오픈소스 국제 표준 인증 획득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뱅크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카카오뱅크는 국제표준화기구의 '오픈체인프로젝트'의 표준 준수 기업으로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인증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오픈체인 프로젝트'는 지난 2016년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리눅스 재단의 주도로 시작됐다.


각 기업의 오픈소스에 대한 준수 역량을 다면적으로 평가해, 체계적이고 일관성 있는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를 갖추고 있는 기업들에게 인증을 부여한다.


기업의 오픈소스 정책과 프로세스 수립의 적정성,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구축 여부, 담당 조직과 인력의 전문성, 사내 구성원의 교육 수행 등에 대한 기준 충족 여부를 심사한다.


오픈소스는 소프트웨어 개발 시 출시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우수한 품질의 소스 코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올바른 관리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보안상 취약점이 발생하거나 저작권 분쟁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정교한 관리 체계가 중요하다.


이처럼 오픈소스 관리 체계의 중요성이 점차 강조됨에 따라 글로벌 ICT 기업들은 인증을 획득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현재까지 글로벌 40여 개 기업이 인증을 받았으며, 국내 금융회사 중 인증을 받은 것은 카카오뱅크가 처음이다.


이는 카카오뱅크가 오픈소스 활용 측면에서 높은 신뢰성과 우수한 관리 체계를 확보하고 있음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카카오뱅크는 이러한 오픈소스 활용 역량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금융 기술 확산에 기여하고 금융 기술 분야의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신재홍 카카오뱅크 최고정보책임자는 "오픈소스의 활용은 모든 IT업계의 흐름이고 필수"라며, "국내 금융업계 최초로 오픈소스 활용 역량을 인정받은 만큼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을 통해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