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와 고객 발길 돌리면 정당성 잃어"...'멸공' 논란 정용진이 어젯밤 올린 글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멸공' 발언 논란에도 '자유'를 강조했던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사과성 메시지를 올렸다.


지난 13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제 부족함"이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정치권도 영향을 받고 '불매운동 vs 돈쭐내주기' 대결 양상과 함께 그룹 소속 직원들의 잇따른 비판이 이어지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저로 인해 동료와 고객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 제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제 부족함"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해당 글에는 그의 선택을 존중한다는 댓글과 함께 응원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뭐가 잘못됐는지 모르겠다"는 댓글을 달았고 추천이 쏟아졌다.


앞서 정 부회장은 '#멸공' 해시태그를 단 글을 잇따라 게재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얼굴이 담긴 기사를 캡처해 글을 쓰기도 해 논란이 됐다.


그룹의 중국 사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주주들 사이에서는 큰 논란이 됐다. 주가도 큰 폭으로 떨어져 원성이 쏟아졌다.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불매운동까지 시작될 조짐을 보였다. 이마트·신세계백화점·이마트24 등보다는 스타벅스가 효율적일 거라는 분석까지 나올 정도였다.


여기에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 측에서 정 부회장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한 항의성 메시지까지 발표됐다.


결국 정 부회장은 주주와 임직원·고객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판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