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국내 식품업계 최초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 시스템' 도입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리온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오리온은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 시스템'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 시스템은 한국,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국내외 오리온 사업장 및 생산 공장의 온실가스 배출량, 배출권, 배출시설 현황 등 주요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웹 기반의 시스템. 


한국어와 영어는 물론, 중국어∙베트남어∙러시아어 등 총 5개 언어로 운영함으로써 현지 직원들도 손쉽게 데이터를 입력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법인까지 탄소배출량을 통합 관리하는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는 것은 국내 식품업계 최초 사례다.


오리온은 이를 활용해 그룹 차원의 연간 탄소배출량 목표를 설정하고 데이터 통합 관리 및 온실가스 저감 활동을 실행할 계획이다. 이행 실적은 ESG 강화 차원에서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외부에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지난해 10월에는 한국표준협회로부터 국내외 법인 사업장들의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해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제 3자 검증을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완료한 바 있다.


오리온은 윤리경영과 연계한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지난해 3월 생산, 설비, 관리 등 6개 부서 담당자로 구성된 '그린 TFT'를 신설해 글로벌 차원의 탄소배출 통합관리 체계를 구축, 실행하고 있다. 


청주공장과 익산공장은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높이 평가받아 농림축산식품부의 '온실가스 감축지원 사업' 대상 사업장으로 선정되었으며, ‘제47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는 청주공장 'Only 오리온' 분임조가 온실가스 저감 성과를 인정받아 최고상인 대통령상 금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이밖에도 중국 법인은 랑방공장의 스윙칩 프라이어와 보일러에서 발생되는 폐열을 회수·재활용하는 설비를 구축함으로써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였다. 베트남 법인은 미푹공장 지붕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제품 생산에 활용하는 등 글로벌 친환경 활동도 적극 펼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글로벌 탄소배출 통합관리 시스템을 운영함에 따라 실질적인 온실가스 저감화 활동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친환경을 비롯해 그룹 경영방침인 윤리경영에 기반한 ESG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