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CES 출장 직원 20여명 코로나19 집단감염

인사이트

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미국 출장을 간 삼성전자 임직원 20여명이 코로나19 집단감염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 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한 삼성전자 직원 20여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이 사실을 사내에 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직원 20여명은 미국에서 한국행 비행기를 탑승하기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시스


이들은 현재 삼성전자가 파견한 의료진의 지원을 받으며 미국에서 현재 자체 격리 중이다.


삼성전자는 전세기를 투입해 현지 시간으로 11~12일께 임직원들을 국내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후 임직원들은 국내 격리 시설에 머물며 치료받을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삼성전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들이 전세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미국 당국과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3천 97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2천 813명이었고 나머지 284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다. 이날 확진자가 추가됨에 따라 누적 총 확진자 수는 67만 483명으로 늘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