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게 자란 '동물복지' 닭고기 대형마트서 첫 판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안전한 먹거리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동물복지 인증' 닭고기가 대형 마트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27일 롯데마트는 이달 29일부터 대형마트로는 처음으로 '동물복지 마크'를 획득한 닭고기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지난 2월 닭고기 전문 생산업체인 '참프레'와 협력해 동물복지 인증 심사를 통과한 닭고기 공급 계획을 수립했으며 백숙용 생닭(1.1㎏)과 볶음탕용 생닭(1㎏)을 각각 6천500원의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이관이 롯데마트 신선식품2부문장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축산물 판매는 롯데마트가 처음"이라면서 "해당 축산농가가 소수여서 롯데마트는 45일에 한번씩 7만마리의 닭고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012년 2월부터 동물복지 인증심사를 통과한 농장, 운송차량, 도축장을 거친 상품에만 동물복지 마크를 부여해왔다.

 

한편, 동물복지 축산물은 건강하게 자란 동물이 사람에게도 안전하다는 인식 아래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사육하고 운송 과정에서도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최소화해 도축한 축산물을 일컫는다.

 

정연성 기자 yeons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