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피오카 펄' 대신 폐타이어로 '버블티' 만든 중국 업체

via hasegawa_moon / Instagram

 

중국의 한 버블티 전문점이 '타피오카 펄' 대신 폐타이어와 신발 가죽을 재활용해 버블티를 팔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중국 산둥TV의 건강 프로그램 '라이프 헬프(Life Help)'는 중국의 버블티 전문점 '보바티(Boba tea)'에서 '타피오카 펄' 대신 낡은 타이어와 신발 가죽을 재활용해 버블티를 팔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칭다오(靑島)에 있는 한 버블티 전문점에서 리포터는 버블티에 들어가는 타피오카 펄을 마신 뒤 병원에서 컴퓨터 단층촬영(CT)을 했으며 위에 그대로 남아 있는 타피오카들이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담당 의사는 "타피오카가 아니다"라며 "정확히 무엇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지만 확실한 건 매우 접착력이 강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버븥티 전문점을 운영하는 한 주인은 "솔직히 말하면 타피오카 펄의 재료는 대부분 낡은 타이어 고무와 신발 가죽으로 만든다"고 털어놨다. 

한편 버블티에 들어가는 타피오카 펄은 열대식물 카사바의 뿌리에서 채취한 녹말을 뭉친 것으로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장미란 기자 mira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