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 검색 결과 이젠 ‘투명’해 질까?.. 서비스 개선 추진


ⓒnaver

미래부 주최 정책자문위서 '검색원칙' 발표

네이버·다음·구글·줌 등 4대 인터넷 검색서비스 사업자가 검색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서비스 개선을 추진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7일 서울 역삼동에 있는 컨벤션홀 '파크루안'에서 검색서비스 4사와 시민·소비자단체, 관련 협회, 학계·연구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인터넷 검색서비스 발전을 위한 정책자문위원회'를 열었다.

4개 검색서비스 사업자들은 이 자리에서 검색 정책의 기본 골격이 되는 '검색원칙'을 발표하고 이를 홈페이지·블로그에 게시했다.

검색원칙에는 ▲ 사업자별 검색 서비스 개요 ▲ 검색 결과·순위 결정 원칙 ▲ 자사 서비스와 다른 사업자의 서비스 처리 원칙 ▲ 원본 노출 강화 ▲ 검색 결과와 광고 구분 ▲ 검색어에 대한 인위적 조정 금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미래부 관계자는 "각 검색서비스 사업자가 검색원칙을 일괄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검색서비스의 공정·투명성을 강화하고 자율규제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검색서비스 발전과 선순환적 인터넷 생태계 구축을 위한 개선계획도 발표됐다.

국내 최대 검색엔진인 네이버는 중소·전문 콘텐츠사와의 제휴를 통해 검색노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내달 말에는 '네이버 부동산'에서 새대한공인중개사협회의 매물 정보를 추가 노출할 예정이다. 웹메신저 '라인'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따라 국내 중소 콘텐츠업체들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한다.

다음은 중소사이트의 검색 노출을 위해 검색등록 절차를 간편하게 개선하고 항공·거리사진 데이터베이스, 웹폰트, 홈페이지 스킨 등 중소업체가 경쟁력을 갖춘 인터넷 콘텐츠 구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모바일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공개한 이 회사는 조만간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해 웹사이트에서 음성자료를 제공하는 음성합성 API도 공개할 예정이다.

구글은 이용자 참여형 문의 게시판인 '웹마스터 포럼'의 운영 인력을 충원하고 이용자 유선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고객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