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이 만든 ‘라인 스티커’ 첫 달 매출 17억원 ‘대박’

ⓒnaver

누리꾼이 직접 만든 메신저 라인 스티커의 첫 달 매출이 17억원을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달 8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http://creator.line.me)의 매출액은 약 17억원(1억7천만엔)을 기록했다.

판매된 스티커는 총 1천200세트로 모두 170만 번의 구매가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팔린 10개 스티커의 평균 매출은 약 4천700만원. 구매자들이 이 스티커로 주고받은 메시지는 8천100만개에 달했다.

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은 전 세계 라인 이용자들이 직접 라인 스티커를 만들어 판매할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 일본 본사의 심사를 거친 스티커만 라인 웹스토어를 통해 판매되며 판매 금액의 절반가량은 제작자에게 돌아간다.

지난 4월 17일부터 등록을 받은 이후, 한 달 반 만에 약 8만 명의 누리꾼이 총 1만2천 세트 가량의 스티커를 등록했다.

각국의 누리꾼이 제작한 라인 스티커는 현재 일본,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4개 국가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라인 테마나 스티커 등을 살 수 있는 '라인 웹스토어' 서비스가 아직 이들 국가에서만 운영되기 때문이다. 스티커 등록은 국적과 상관없이 자유롭다.

라인 관계자는 "제작자, 스티커 개수, 매출액 등의 규모가 첫 달부터 성공적으로 나타났다"면서 "앞으로 한국을 포함해 누리꾼이 만든 라인 스티커를 거래할 수 있는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