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쓰복만 "백신 안맞을 것...강요하는 분위기 너무 싫다"

인사이트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성대모사의 달인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김보민)'이 백신 미접종자임을 밝히자 누리꾼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쓰복만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이 백신 미접종자임을 밝혔다.


그는 "요즘 답답한 것. (백신) 안 맞았다고 하면 이상하게 보거나 혹은 놀라는 사람들이 있다. 생각이 다를 수 있지 않은가. 나는 그냥 끝까지 안 맞을 거다. 내 인생 누가 책임져주는 것도 아닌데"라고 했다.


이어 "어떤 집단 안에서 강요하는 분위기도 싫다. 내가 마치 폐 끼치는 사람이 되는 은근한 분위기. 스스로도 그런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정말. 절대 웃을 일이 아닌데 농담처럼 ‘너 내일 연락 안 되는 거 아냐’라며 주고받는 대화도 불편하다"고 작성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ominmonkey'


해당 글에 논란이 가열되자 그는 자신의 입장을 다시 전하며 해명했다.


그는 "제 이야기에 오해가 있어 보여 다시 적어 본다. 저는 맞으신 분들을 존중한다. 원치 않아도 맞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 접종 이후 아무런 부작용이 없다는 것에 너무나 다행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그 이후에 대해 감수할 수 있을까란 두려움에 제가 가지고 있는 신체적 문제로 걱정이 앞섰고 고민의 결과에 대한 선택이었다. 미접종자에 대한 분위기가 마치 죄지은 것처럼 되는 것이 조금 답답한 마음에 적어 본 글이 오해가 되었던 것 같다. 죄송하다. 분명한 것은 양쪽 모두를 존중하는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올라온 후에도 인터넷에선 반응이 팽팽하게 갈리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소신 발언 감사하다. 백신은 강요되어서는 안 된다"며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지만 "백신을 안 맞는 것은 타인에게 폐를 끼치는 행위다"라며 반대하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bominmonke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