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에 '이케아' 매장에 고립돼 쇼룸서 하룻밤 보낸 손님들

인사이트Peter Elmrose


[뉴스1] 김지현 기자 = 덴마크에 최고 30cm 폭설이 내리면서 이케아 매장의 손님과 직원 25명이 귀가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2일 BBC에 따르면 이날 매장에 들른 손님들과 직원들은 눈보라가 심해지자 귀가하지 않고 매장 안에서 음식을 먹고 잠을 잤다.


이들은 눈이 그쳐 가게를 떠나기 전까지 아침 식사로 시나몬롤과 커피를 대접받기도 했다.


이케아 매장 옆 장난감 가게를 운영하는 피터 엘름로즈는 이날 이케아 매장으로 대피한 뒤 다른 이들과 침대, 패트리스, 소파가 있는 쇼룸에서 잠을 잤다.


그는 지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는 우리에게 새로웠다"면서도 "이 상황에서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었는데 피난처를 얻게 돼 정말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올보르 공항을 방문한 약 300명의 승객들이 공항에 발이 묶이는 사태도 벌어졌다. 덴마크 경찰이 시민들에게 운전 금지 권고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인사이트Peter Elmrose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