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 영화 '콜' 감독 이충현과 열애 중..."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

인사이트CJ ENM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전종서와 영화감독 이충현이 열애 중이다.


3일 OSEN에 따르면 영화로 만난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이 연인으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만난 계기는 넷플릭스 영화 '콜'이다. 


두 사람은 해당 작품을 촬영하면서 서로에게 호감을 느꼈고 촬영 및 넷플릭스 공개까지 마친 후 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작품에서 전종서는 주인공 영숙 역을 맡아 압도적인 연기력을 과시했다. 


전종서는 '콜'을 계기로 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30회 부일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차지하는 등의 영광을 안았다. 


'콜'이 장편 상업 데뷔작인 이충현 감독은 앞서 단편영화 '몸 값'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얼굴이 공개된 이후 이충현 감독은 배우보다 잘생긴 외모로 관심을 받기도 했으며 '콜' 공개 이후 떠오르는 신예 감독으로 존재감을 넓히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콜'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