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중 착각해 환자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 절단한 의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exels


[뉴스1] 박형기 기자 = 오스트리아의 한 의사가 올 초 환자의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를 절단해 2700유로(약 360만원)의 벌금을 물었다고 영국의 B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법원은 이날 올해 43세의 외과의사가 중대한 과실을 범했다고 판결하고 2700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 의사는 올 초 한 노인환자의 다리 절단 수술을 하던 중 실수로 다른 다리를 절단한 것. 노인 환자는 다른 쪽 다리도 절단해야 했다.


이 노인 환자는 수술 후유증으로 최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의사는 민사 소송을 건 환자의 미망인에게 5000유로(666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