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명 성형외과서 '안면 윤곽 수술' 받던 20대 대학생 사망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서울 강남의 한 유명 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 수술을 받던 20대 대학생이 사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강남의 한 성형외과 소속 의사 2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20대 대학생 A씨는 지난 3월 해당 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수면 마취 상태에서 수술을 받던 중 안면근육 강직과 고열 증상이 나타났고 의식을 찾지 못해 결국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부검 결과 A씨의 사인은 악성고열증으로 추정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족 측은 병원이 적절한 조치를 하지 못해 A 씨가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지난 3일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의료진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처치를 했다는 입장이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수술은 수면마취가 아닌 전신마취로 진행했다. 환자는 전신마취수술에 동의를 했다"며 "국과수 부검결과 사인인 악성고열증은 아주 드문 질환이라 예측할 수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양측 의견이 엇갈리는 만큼 수술실 CCTV 영상과 의료기록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과실 여부를 판단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추가 감정을 요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