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월 개장한 여의도 '더현대서울' 천장 붕괴...3명 다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올해 2월 개장한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천장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소방당국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4분께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 3층 속옷 매장에서 천장 일부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천장에 설치된 석고보드가 탈락해 떨어지면서 직원 등 3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 3명은 경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 측은 사고가 발생하자마자 안내 방송을 진행했다. 소방당국과 백화점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사고가 발생한 현장의 모습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돼 빠르게 번지고 있다. 


영상 속 모습은 천장의 석고보드가 떨어져 나와 구조물이 훤히 드러나 있다. 떨어진 석고보드는 아래에 있던 매장을 완전히 덮쳤다.


석고보드가 무게를 버티지 못하고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여의도 더현대서울은 9개월 전인 지난 2월 26일 개점했다. 


지하 7층 지상 8층 규모로 지어졌으며 영업 면적은 8만 9100㎡에 달한다. 단일 건물로는 서울 지역 백화점 중 가장 큰 건물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