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전소연, 비대면 평가단 이해 못할 판정에 "책임감 가져야...화가 난다"

인사이트MBC  '방과후 설렘'


[뉴스1] 안태현 기자 = '방과후 설렘' 전소연이 비대면 평가단의 평가에 쓴소리를 남겼다.


28일 오후 처음 방송된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는 1차 비대면 평가단의 평가에 독설을 날리는 전소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입학 시험 무대에서 2학년 김서진 김예서는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를 선곡했다.


두 사람은 불안한 음정과 박자로 다소 아쉬운 무대를 선보였지만 비대면 평가단의 열렬한 환호 속에 1차 합격의 문은 열리게 됐다.


하지만 심사를 보던 선생님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여자)아이들의 전소연은 "혹시 비대면 평가하시는 분들이 소리가 안들렸나 생각했다"라며 "오늘 본 무대 중 화도 안 날 정도로 최악이었다"라고 혹평을 남겼다.


이어 "실력이 좋은 친구들도 문이 못 열려서 못 만난 적도 있었다"라며 "비대면 평가하는 분들도 책임감을 가지셔야 된다고 생각해서 조금 화가 난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선생님들의 평가에서 두 사람은 모두 0표를 받으며 탈락을 해야 했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글로벌 스타를 향해 나아가는 소녀들의 데뷔 과정을 그린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등을 연출한 한동철 PD가 연출을 맡았다.


인사이트MBC '방과후 설렘'


네이버 TV '방과후 설렘'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